Hawaii News

Extra Form
뉴스 일자 2021-03-30

하와이의 렌터카 가격이 천정부지로 솟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타격을 받은 렌터카 업계가 자구책으로 차량을 대거 처분했던 1년 전을 떠올리면 격세지감이 느껴지는 변화입니다.  


렌터카는 호놀룰루에서 인기 있는 상품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렌터카를 예약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만큼 어렵습니다. 봄방학 시즌으로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호놀룰루를 포함한 많은 휴양지에서 렌터카가 부족현상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하면서 렌터카 가격이 하루 최대 1천 달러까지 상승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여행 관련 웹사이트들을 방문해 보면 이번 주 호놀룰루에서 이용할 수 있는 렌터카는 거의 없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오아후에서 밴 차량은 하루 500달러에, 컨버터블 차량은 하루 1천 달러에 임대되고 있습니다. 마우이에서는 가장 저렴한 렌터카가 토요타 캠리의 경우 하루 722 달러입니다. 본토와 호놀룰루를 오가며 살고 있는 한 주민은 렌터카 가격에 커다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주민은 이전에는 이런 일이 없었다면서 일부 렌터카 회사는 차량이 매진된 상태라고 알려주었습니다. 미네소타에서 온 한 관광객은 렌터카 가격이 일주일 전에는 이만큼 높지 않았다면서 일주일 전에는 렌터카를 21일 임대하는데 대략 1천200달러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렌터카를 임대하기가 어려워지자 일부 관광객들은 우버 같은 차량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와이대 관광학과 제리 애그루사 교수는 렌터카 공급 부족 이유는 언제 관광이 재개되고 언제 백신이 승인될 것인지에 대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아후와 마우이의 렌터가 가격이 천정부지로 솟은 것에 비해 여행객을 대상으로 검역을 실시하고 있는 카우아이의 경우 렌터카 가격이 100달러 미만입니다. 한편 렌터카의 수요 급증은 다른 서비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특히 리프트와 우버 같은 차량 공유서비스가 때 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1. 교차로 신호위반 단속카메라 법적 문제 제기

    주 당국이 올 여름 오아후에 신호위반 카메라를 처음으로 설치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신호위반 카메라 프로그램이 법적으로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제기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주 교통국은 적색 신호 때 교차로를 건너는 차량을 적발하기 위해 올 ...
    Read More
  2. 주의회, 호텔세 수입 주정부 예산으로 전환

    주 의회가 호텔세 수입 전액을 주 정부 예산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에 카운티 정부들은 모자란 예산을 충당하기 위해 호텔세 인상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현재 호텔 객실과 버케이션 홈과 같은 주내 모든 숙박시설에는 10.25%의...
    Read More
  3. 하나부사, ‘하트’와 20만 달러 컨설팅 계약 체결

    호놀룰루 고속운송공사, 하트는 식감한 예산 부족 사태에 직면해 있는데요. 하트가 갑자기 콜린 하나부사 전 연방 하원의원과 20만 달러가 넘는 컨설팅 계약을 맺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호놀룰루 경전철 프로젝트를 책임지고 있는 호놀룰루 고속운송공...
    Read More
  4. 하와이주, 어린이 코로나 감염 첫 사망자 기록

    본토에서 부모와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어린 소년이 코로나에 감염된 뒤 사망했습니다. 주 당국은 이번 사망이 코로나로 인한 하와이 주 최초의 소아 사망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본토에서 부모와 함께 오아후를 방문 중이던 한 어린 소년이 코로나에 감염...
    Read More
  5. 일일 확진자 69명, 사망 3명 - 일일 확진 69명, 누적확진 32,110명

    오늘 주내 코로나 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69명인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또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보고된 사망자는 모두 3명입니다. 오늘 보고된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69명으로 이중 오아후 ...
    Read More
  6. 한사람의 민원으로 수십 구루의 나무 베어져

    나무 심기를 권장하고 있는 호놀룰루시가 아이러니하게도 주택가 나무를 자르라는 행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 모든 일이 한 사람의 민원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퍼시픽 팰리세이즈 주민들은 호놀룰루시가 집 앞 인도에 심어진 ...
    Read More
  7. 오아후 거주민의 REAL ID 카드 발급 기한 연장

    오는 10월 1일로 예정됐던 리얼 아이디 시행일이 또다시 연기됐습니다. 리얼 아이드는 연방정부 기준에 맞춘 스테이트 아이디나 운전면허증을 말합니다. 국토안보부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리얼 아이디 시행일을 2021년 10월 1일에서 2023년 5월 3일로...
    Read More
  8. 美 연준, 금리 동결·자산매입 지속…"물가상승, 일시적 요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오늘 '제로 금리'를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작년 3월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제로금리를 결정한 지 1년 넘게 같은 입장을 유지한 것입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
    Read More
  9. 美, 마스크지침 완화…"접종완료자, 사람 적은 실외선 안써도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실외에서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을 때가 아닐 경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오늘 권고했습니다. CDC 새롭게 업데이트한 마스크 착용 지침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마친 사...
    Read More
  10. 일일 확진 54명, 누적확진 32,041명

    주내 코로나 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54명인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는 안타깝게도 1명이 보고되면서 주내 누적 사망자는 479명이 되었습니다. 오늘 보고된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54명으로 이중 오아후 주민이 37...
    Read More
  11. 주보건국, 목요일부터 J&J백신 접종 재개

    연방 당국이 존슨앤드존슨 백신 사용 중지 조치를 해제한 가운데 주 보건국이 오는 목요일부터 존슨앤드존슨 백신 접종을 재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혈전 생성 논란으로 접종이 중단됐던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 백신 사용 중지 조치가 해제됐습니다. 연방...
    Read More
  12. 주보건국, 관리 위반 요양시설 전격 폐쇄 명령

    주 정부가 오아후 하우울라에 위치한 노인 요양원, 디그니티 시니어 리빙 앳 오션사이드 하와이에 폐쇄 명령을 내렸습니다. 주 정부의 갑작스런 폐쇄 명령에 입주 노인들은 갈 곳이 막막한 상황입니다. 주 보건국은 노인 요양원 디그니티 시니어 리빙 앳 ...
    Read More
  13. 연방 환경청, 오아후 슈가 컴퍼니 고소

    연방 환경청이 파산한 오아후 슈가 컴퍼니를 고소했습니다. 소유주가 본토 사람인 오아후 슈가 컴퍼니는 살충제 투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 제기된 연방 법원 소송에서 환경청은 1995년에 문을 닫고 2005년에 파산 신청을 한 오아후 슈가 컴퍼니...
    Read More
  14. 연방정부 계약근로자 최저시급 15달러로 인상

    백악관이 연방정부 계약직 근로자의 최저 시급을 내년 3월 이후 기존 10.95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입니다. 이번 행정명령의 적용 대상은 공무원이 아니라 정부와 근로 계약을 맺은...
    Read More
  15. 교차로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 시범 운영

    주 의회가 신호위반 카메라 설치 프로그램 예산을 승인했습니다. 파일럿 프로그램인 신호위반 카메라는 올 여름부터 가동될 예정입니다. 주 의회는 적색 신호 때 교차로를 건너는 차량을 적발하는 신호위반 카메라 설치 프로그램을 위해 추가로 200만 달...
    Read More
  16. 오아후 전역서 대규모 환경정화 활동 전개

    지난 토요일 오아후 전역에서 대규모 청소 행사가 열렸습니다. 깨끗하고 청결한 오아후를 만들기 위해 수 백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이번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지난 토요일 해안선과 공원, 해변 등을 청소하는 대규모 청소 행사가 오아후 전역에서 열렸습...
    Read More
  17. 美 CDC, 500만명 두번째 백신주사 안 맞았다

    이어서 코로나 관련 소식입니다.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자 중 2차 접종을 거른 사람이 전국적으로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주 당국은 코로나 집단면역을 위해 2차 접종 독려에 나섰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Read More
  18. 일일 확진자 70명 - 일일 확진 101명, 누적확진 31,658명

    주내 코로나 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70명인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오늘은 다행히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아 기존과 같은 478명입니다. 오늘 보고된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70명으로 이중 오아후 주민이 42명, 카우아이 14명, 마우이 9명, 빅...
    Read More
  19. 美 성인 46%만 "얀센 안전"…화이자 73%가 긍정

    미국 성인의 46%만이 존슨앤드존슨의 제약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 백신이 안전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워싱턴포스트가 실시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과 모더나 백신에 대해 아주 안전하거나 어느 정도 안전하다고 여기는 ...
    Read More
  20. MIT "밀폐 실내선 거리두기 무의미"…환기가 중요

    실내 거리두기와 수용인원 제한이 코로나 전파를 막는 데 별 효과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공기 중 침방울이 골고루 퍼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내에서 사람 간 거리를 좀 뒀다고 코로나 전파를 막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다만, 실내에서 적절한 환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9 Next
/ 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