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waii News

Extra Form
뉴스 일자 2020-12-17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맹렬하게 확산하면서 오늘 모든 코로나 집계 사이트에서 누적 확진자가 1천700만명을 넘었습니다. 이는 닷새 만에 무려 100만명이 늘어난 것입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하고 있는 미국 내 코로나 현황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 누적 확진자 수가 1천700만408명으로 집계했습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0만7천77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 12일 누적 감염자가 1천600만명을 넘긴지 닷새 만에 다시 100만명이 증가한 것입니다. 또 어제는 하루 팬데믹 이후 최악의 지표들이 대거 쏟아진 날이었습니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어제 하루 미국에서는 24만7천403명의 신규 확진자가 공식 집계되면서 다시 최대치를 갱신했습니다. 사망자도 3천656명으로 역시 이번 팬데믹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어제까지 미전역의 코로나 입원 환자는 11만3천69명으로 집계되며 역시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입원 환자 수는 사망자 수 추이를 점쳐볼 수 있는 선행 지표로 앞으로 사망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폭발적인 확산은 코로나의 가을·겨울철 대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끼면서 사람들이 가족·친지들과 만나 어울린 여파로 풀이됩니다. 보건 전문가들은 크리스마스 연휴가 또 다른 고비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북동부와 중서부의 주지사들은 최근 주민들에게 크리스마스 휴가 계획을 재고하라고 권유하는 동영상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들은 동영상에서 "연휴 때 다른 가족과의 여행이나 모임을 계획하고 있다면 우리는 이를 재고하라고 촉구한다"며 "단 한 명의 감염자도 여러분 공동체에 대량 발병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12월 17일 오후 12 30분 기준 존스홉킨스대학의 미국 내 코로나 집계현황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는 1천716천3천944명이 되었으며, 누적 사망자는 31만0천095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원포인트 쓰리에이커의 코로나 집계사이트에서는 12월 17일 오후 12시30분 기준 누적 확진자는 1천730만2천643명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누적 사망자는 31만4천161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1. 추가경기부양 ‘현금 600달러’ 내달 초 지급

    코로나 대응을 위한 9,00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이 어제 연방의회에서 마침내 타결됐습니다. 이에 따라 연방 상·하원 본회의에서 이 법안이 최종 표결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통해 발효될 것으로 보입니다. 9천억 달러의 추가 경...
    Read More
  2. 1주일간 신규 코로나 감염자 150만명…입원환자도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이 나온 가운데 미국에서 코로나 상황은 계속 악화하고 있습니다. 미국 내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 감염자와 사망자, 그리고 총 입원 환자 수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다고 18일 보도했다. ...
    Read More
  3. 확진 130명, 사망 1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19,859명

    주내 오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30명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사망자도 계속해서 보고되고 있습니다. 오늘 코로나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1명인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주내에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는 130명 중 105명은 오아후 주민이며,...
    Read More
  4. 소규모 집단감염, 우리끼리도 위험하다

    연말연시를 앞두고 소규모 코로나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소규모 모임이 오히려 코로나 감염 위험을 키운다는 지적입니다. 주 보건국이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소규모 사교모임에서 코로나 집단감염이 시작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
    Read More
  5. 고속운송공사 하트 CEO 경질

    호놀룰루 경전철 프로젝트를 책임지고 있는 호놀룰루 고속운송공사, 하트의 수장이 또 교체됩니다. 후임 인선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놀룰루 고속운송 하트(HART) 이사회가 어제 표결을 통해 앤디 로빈스(Andy Robbins) 하트 CEO를...
    Read More
  6. 코로나 여파로 알로하 스타디움 무기한 폐쇄

    하와이를 대표하는 종합경기장, 알로하 스타디움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적 악화를 피해가지 못했습니다. 알로하 스타디움이 무기한 폐쇄됩니다. 알로하 스타디움국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재정적자 폭이 커, 알로하 스타디움 운영을 무기한 중단한...
    Read More
  7. 美 코로나 누적 감염자 1천700만명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맹렬하게 확산하면서 오늘 모든 코로나 집계 사이트에서 누적 확진자가 1천700만명을 넘었습니다. 이는 닷새 만에 무려 100만명이 늘어난 것입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하고 있...
    Read More
  8. 확진 142명, 사망 2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19,731명

    주내 오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42명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사망자도 2명이나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주내에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는 142명 중 114명은 오아후 주민이며, 빅아일랜드 16명, 마우이 8명, 빅아일랜드 5명, 그리고 타주에서 확진...
    Read More
  9. 교정시설 집단감염은 방역 조치 미흡 탓

    열악한 수용 환경에 놓여 있는 주내 교도소의 코로나 집단 감염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할라바 교도소에서의 집단 감염은 교정당국의 잘못된 관리로 발생한 것이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코로나 감염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교도소...
    Read More
  10. 여행객 의무격리 14일→10일로 단축 // 세입자 퇴거 보호조치 2월까지 연장

    주 정부가 입국자 격리기간 단축과 세입자 보호를 담은 새로운 코로나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입국자 의무 격리기간 단축은 오늘부터 적용됩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하와이 입국전 코로나 사전검사를 받지 않은 여행객의 의무 격리기간을 기존 14일...
    Read More
  11. 하와이 홈랜드국 카지노 건설 추진

    카지노 사업 건설 계획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하와이안 홈랜드국이 카지노 리조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와이안 홈랜드국(Department of Hawaiian Home Lands)이 카폴레이 소유 부지에 독립형 카지노 리...
    Read More
  12. 양당 지도부 추가 경기부양안 사실상 타결

    연방 의회가 코로나 대응을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에 국민 1인당 600달러씩의 현금을 지급하는 내용까지 추가한 9,000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합의안을 사실상 타결했습니다. 민주·공화 양당 지도부는 연방 상원 초당파 의원들이 제시한 경기부양안에 국민...
    Read More
  13. FDA 자문위, 모더나백신 사용 권고

    미국 식품의약국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가 오늘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했습니다. FDA의 승인과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심사 절차가 남긴 했지만 지난 13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
    Read More
  14. 확진 110명, 사망 4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19,590명

    주내 오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10명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사망자도 4명이나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주내에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는 110명 중 85명은 오아후 주민이며, 마우이 14명, 빅아일랜드 5명, 그리고 타주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하와...
    Read More
  15. 이달까지 주내 모든 의료진 백신접종 계획

    퀸스병원에서 어제 하와이 최초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있었습니다. 최초 접종자는 퀸스병원 의사인 레스털 모어헤드 박사였습니다. 하와이에서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레스털 모어헤드(Lester Morehead) 박사는 퀸스병원 코비드 부서(COVID ...
    Read More
  16. 교사노조, 강제 무급휴가 조치 강력 반발

    하와이주 공립학교 교사노조가 주 정부의 강제 무급휴가 조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공립학교 교사노조는 이번 조치가 불법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재정 적자를 줄이...
    Read More
  17. 차 내 귀중품 노린 차량 털이범 기승

    최근 들어 차량 파손 절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경찰 당국은 귀중품을 차에 두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최근 들어 해변과 등산로를 중심으로 차량 파손 절도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한 주민의 경우 이달 초 팔리 터널 카...
    Read More
  18. 美 최근 빈곤율 악화 속도 "역대 최고 수준"

    미국의 빈곤율이 최근 5개월간 급등하면서 빈곤 인구가 780만명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카고대학과 노트르담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11월 빈곤율은 11.7%로 지난 6월 이후 2.4%포인트 올라 연방정부가 60년 전부터 이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연중 ...
    Read More
  19. 연준, “경제회복 중이지만 연초수준 못 미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오늘 '제로 금리'를 유지했습니다.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 후 내놓은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 0.00%에서0.25% 사이로 동결한다고 밝혔습니다. 연준이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
    Read More
  20. 백신 나와도 혹독한 현실... 입원환자 11만명

    미국에서 마침내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코로나 상황은 여전히 혹독합니다. 코로나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어제까지 미전역에서 코로나로 입원 환자가 11만500명으로 팬데믹 사태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입원 환자는 사망자 수를 점쳐볼 수 있는 선행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488 Next
/ 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