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News

|  하와이 한인사회 뉴스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Extra Form
뉴스 일자 2018-06-25

2018625일은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68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하지만 이번 6.25전쟁 기념식은 최근 남북미 화해라는 해빙무드 속에서 처음 맞이하는 기념식이여서 특별 한 것 같습니다. 625일인 오늘 펀치볼 국립묘지에서는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남북미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국전쟁의 종식을 약속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수립으로 새로운 남북, 북미 관계가 형성되고 있는 시점에서 제 68주년 6.25전쟁 기념행사가 펀치볼 국립묘지에서 하와이 한국전참전용사회, 사단법인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로 열렸습니다.

오늘 기념식은 한국전 참전용사와 각계 인사들 약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박주선 국회부의장,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 등이 활동하고 있는 우리민족교류협회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기념사로 나선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의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고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은 그러면서 미국정부와 국민들은 "최근 진행되고 있는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는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int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 

기조연설자로 나선 데이빗 버거 해병대 태평양 사령관은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남북미 화해 무드 속에서 진행된 제 68주년 6.25전쟁 기념행사.

한국전쟁의 아픔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점차 줄어들고 있지만 한국의 자유를 지키려다 목숨을 잃은 장병들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