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waii News

Extra Form
뉴스 일자 2020-12-21

미국 내에서 오늘부터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을 시작됐습니다.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는 있지만 코로나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여전히 꺾이질 않고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 지난 14일 첫 번째 백신인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의료진에서 맞히기 시작한 지 일주일 만에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두 번째 백신 투여가 시작되었습니다. 식품의약국 FDA는 지난 18일 모더나 백신을 세계에서 최초로 승인했고, 미국은 두 종류의 백신을 확보한 국가가 됐습니다.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과 마찬가지로 의료기관 종사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직원을 상대로 우선 접종됩니다. 모더나의 첫 접종은 오늘 오전 11시 40분 코네티컷주의 한 병원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접종받은 았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의 초저온에서 운송·보관해야 하지만, 모더나 백신은 일반 냉동고 온도인 영하 20도에서 보관할 수 있어 유통이 상대적으로 용이합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초고속 작전팀 브리핑에서 앞으로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과 비교해 더 많은 장소에 배포될 것이라며 모더나 백신 배포처는 화이자 백신보다 3천500여 곳 더 많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이자 장관은 "모더나 백신은 도달하기 어려운 더 많은 시골 지역에서도 보관될 수 있다"며 "주 정부의 요청에 맞춰 백신 배포를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방정부는 이번 주 화이자 백신 200만회 접종분, 모더나 백신 590만회 접종분 등 총 790만회 접종분의 백신을 추가로 배포한다는 계획입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에 따르면 20일까지 미국 각 주에 배포된 화이자 백신 총 물량은 283만8천225회 접종분이고, 이 중 55만6천208회 분량의 백신이 의료진 등에게 실제로 투여됐습니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 백신을 추가한 정부는 백신 접종에 계속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지만, 코로나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여전히 꺾이질 않고 있습니다.

오늘 미국 내 모든 코로나 집계사이트에서는 1천 800만명을 넘겼습니다. 이는 지난 17일 1천700만명을 넘은지 4일만입니다. 12월 21일 오후 2시 30분 기준 존스홉킨스대학의 미국 내 코로나 집계현황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는 1천801만1천449명이 되었으며, 누적 사망자는 31만9천255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원포인트 쓰리에이커의 코로나 집계사이트에서는 12월 21일 오후 2시 30분 기준 누적 확진자는 1천832만2천063명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누적 사망자는 32만3천960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1. 주내 일일 확진자 71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25,339명

    오늘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6일만에 두지리 숫자로 내려갔습니다. 오늘 보고된 확진자는 모두 71명입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71명 중 오아후 주민이 61명, 마우이 8명, 빅아일랜드 1명, 타주에서 진단받은 하와이 주민 1명인 것...
    Read More
  2. 하와이 변이바이러스 발견 당국 긴장

    하와이에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오아후와 마우이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L452R입니다. 주 보건국은 오아후와 마우이에서 각각 한 명씩 모두 2명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L452R에 감염됐다고 발표했습...
    Read More
  3. 코로나 위기극복 위해 상생과 협력 강조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어제 주정연설을 통해 위기극복과 상생을 위한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주정연설에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져 있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주정연설을 통해 경제를 완전히 회복하는데 3년 이상 ...
    Read More
  4. 푸나호우 카니발 온라인으로 개최

    푸나호우 카니발은 하와이에서 가장 유명한 카니발 행사 중 하나인데요. 올해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90년 전통의 푸나호우 카니발은 온 가족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카니발 행사로 그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
    Read More
  5. 취임 일주일 바이든, 인종차별 해소 지시

    취임 일주일을 맞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미국 내 뿌리 깊은 인종 불평등 해소를 위한 행정명령 4건에 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지난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거론하면서 "인종적...
    Read More
  6. 코로나 누적확진 2천500만명 넘겨…13명중 1명꼴 감염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누적 확진자가 주말사이 2천5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오늘 오전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미국 내 누적 코로나 확진자 수는 2천517만3천485명으로 미국인 13명 중 1명꼴로 코로나에 감염된 적이 있다는 뜻입니다. 미...
    Read More
  7. 모더나 백신, 남아공 변이에는 효과 낮아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오늘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각각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는 그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Read More
  8. 확진자 123명, 누락사망자 60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25,275명

    오늘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5일 연속 세자리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오늘 보고된 확진자는 123명입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8월부터 12월 사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누락 사망자가 60명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
    Read More
  9. 카이무키 지역 몬스터 주택 논란

    카이무키 지역에 시공되고 있는 몬스터 주택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몬스터 주택은 대형 다가구주택을 말합니다. 카이무키 주민 수십여명은 어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몬스터 주택 건설은 계속되고 있다면서 19번 애비뉴에 건설 중인 몬스터 ...
    Read More
  10. 흉물로 변해버린 키아모쿠 월그린즈

    호놀룰루 중심부에 위치한 옛 월그린즈 상가가 빈 채로 방치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월그린즈 상가는 지난 2017년 한국의 한 투자회사가 매입했습니다. 알라모아나 센터 바로 건너편, 카피올라니 블러버드에 위치한 월그린즈이 문을 닫은 뒤 ...
    Read More
  11. 노스쇼어 해안침식 대책마련 시급

    오아후 특히 노스쇼어 해변의 해안침식이 가속화 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전문가들은 더 늦기 전에 해안침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높은 파도가 몰려들면서 선셋 같은 노스쇼어 해변의 해안침식이 심각한 것으...
    Read More
  12. 신규 환자수 감소세…‘죽음의 확산’은 계속

    미국에서 폭주 기관차처럼 질주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세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염성이 더 강한 영국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미 지역사회에서도 퍼지고 있어 불씨는 언제든 살아날 수 있지만, 일단 겨울철 대유행의 한고...
    Read More
  13. 확진자 132명, 사망 4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24,870명

    오늘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이틀 연속 세자리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오늘 보고된 확진자는 132명이며 사망자도 4명이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132명 중 오아후 주민이 99명, 마우이 19명, 빅아일랜드 5명, 타주에서 진...
    Read More
  14. 코로나 백신 부족으로 접종계획 차질

    코로나 백신 물량이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 정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공급을 극적으로 늘리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하와이 주는 다른 주들과 마찬가지로 연방 정부에서 약속한 코로나 백신 물량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
    Read More
  15. 공립학교 예산 삭감폭 크게 줄어

    주 교육국 예산 삭감 폭이 예상보다 적은 것으로 알려져 공립학교에는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 교육국의 예산 삭감 폭이 이전에 예상됐던 10%가 아닌 2.5%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어제 성명을 통해 주 교육국 예산...
    Read More
  16. 추적 불가 주차위반 과태료 수천장

    주차위반 과태료 체납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5년 동안 발부된 주차위반 과태료 중 20%가 체납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 사법부 데이터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2020년 8월까지 발부된 주차위반 과태료는 모두 78만 장에 달합니다. 이중 ...
    Read More
  17. 코로나 사망 또 4천명 넘겨…"한달내 10만명 더 희생" 전망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사망자는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어제 하루 사망자가 또 다시 4천명을 넘겼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은 어제 하루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를 4천377명으로 공식 집계했습니다. 이는 팬데믹 이후...
    Read More
  18. 확진자 119명, 사망 3명 - 주내 코로나 누적확진 24,739명

    오늘 주내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확진자는 이틀만에 다시 세자리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오늘 보고된 확진자는 119명이며 사망자도 3명이나 보고되었습니다. 오늘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119명 중 오아후 주민이 66명, 마우이 30명, 빅아일랜드 16명, 타주...
    Read More
  19. 바이든, 첫 10일간 매일 긴급처방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기 무섭게 국내 현안을 중심으로 강한 국정 드라이브를 걸고 있습니다. 어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열흘 간 매일 주제를 정해 역점 사안에 대한 대통령 행정명령 발동 등을 통해 대응 조치와 지침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
    Read More
  20. 바이든 이민개혁 법안·행정명령 상세 내용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 중 이민자 구제안을 담은 ‘미 시민권 법안’이 이민자 커뮤니티의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 법안이 연방 의회를 실제 통과할 경우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이민자 구제조치가 실행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이 법안에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73 Next
/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