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News

|  하와이 한인사회 뉴스입니다

Extra Form
뉴스 일자 2018-06-07

미국시민권을 신청했다가 기각당하는 것은 물론 추방절차에 넘겨지는 사례가 빈발해 영주권자들의 특별 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취업영주권을 취득하고도 일하지 않았거나 주차위반 티겟 벌금을 밀린 경우, 음주운전, 탈세나 세금 보고 불이행, 잘못된 유권자 등록과 불법 투표, 장기 해외거주 등이 주타겟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시민권을 신청했다가 귀화 시민권 선서 대신 추방 날벼락을 맞는 영주권자들이 빈발해 적색경보가 켜지고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들어 합법 영주권자들도 불안해 지자 시민권을 신청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지만 영주권자로서 작은 범법행위만 있어도 시민권을 기각당하는 것은 물론 추방절차에 넘겨지는 사례가 많다고 이민 전문 변호사들은 경고하고 있습니다.

 케티 김 변호사는 취업이민으로 영주권을 취득한 경우 스폰서 회사에서 오퍼 받은 직종, 직위, 임금수준으로 일하지 않았다면 시민권 심사에서 지연되거나 기각당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티 김 변호사는 이어 결혼으로 영주권을 받은 사람의 경우 3년이상 결혼 생활을 유지해야하며 16개월 이상을 미국에 거주하고 있어야 시민권 취득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int 케티 김 변호사 // 이민법전문 

케티 김 변호사는 또 음주운전이나 각종 교통티켓으로 법원에 출석하였거나 주차위반 티켓을 받고도 범칙금을 내지 않아 쌓였을 경우 법원의 영장이 발부돼 있는 경우가 있어 시민권 신청시 기각 사유가 된다고 말하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int 케티 김 변호사 // 이민법전문 

탈세의 경우에도 시민권 대신 추방절차에 넘겨지게 되며 심지어 세금보고를 하지 않으면 5년 연속 미국 거주기간에서 제외돼 시민권 신청자격에 미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int 케티 김 변호사 // 이민법전문

케티김 이민변호사는 이민당국이 주타겟으로 삼고 있는 7가지 경우를 제시하고 미국시민권을 신청하기에 앞서 반드시 담당변호사와 꼼꼼히 점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THIS INTERVIEW IS MADE POSSIBLE BY A GRANT FROM

THE ETHNIC EDUCATION FOUNDATION OF HAWAII,

WITH FUNDS FROM THE HAWAII JUSTICE FOUNDATION.